더스크

더스크
Dusk

이양희

『더스크』는 안무가 이양희가 지난 10년간 단시(epigram)의 형식으로 써온 일기를 기반으로 디자이너 이경수와 함께 만든 ‘춤’이 공연되는 ‘책’이다. 공연 예술의 비물질성과 물질성, 영속과 비영속의 가능성을 예고하는 이 책에서 페이지의 전환은 곧 장면의 전환을, 선의 위치는 동작의 발생점을 뜻한다. 움직임의 속도와 강도는 선의 길이와 굵기로 제한된다.

낮의 끝과 밤의 시작이 만나는 ‘더스크(Dusk)’는 이양희에게 예술적 영감의 원천이자 심상이며, 동시에 지난 10년간의 성찰과 각성의 시간을 의미한다. 시간과 장소, 신체의 형상, 색, 질감, 무게감, 혹은 그 모든 것을 통섭하는 정서. 안무가로서 이양희는 ‘더스크’라는 단어와 함께 떠오르는 여러 요소들이 머릿속에서 동시에 형상화되는 것에 주목한다.

2011년 뉴욕에서 텍스트, 노래, 춤 등의 복합 매체를 통합한 퍼포먼스 형식으로 선행되었던 「더스크」와, 2018년 영상과 움직임, 조명, 사운드 세 가지 감각적 매체를 구동하여 여덟 시간의 퍼포먼스로 완성하고 아트선재센터에서 ‘전시’의 형식으로 선보인 「더스크」에 이어, 이 책에서는 공연으로서 책을 통해 안무의 대상과 감상의 범주를 실험한다. 이를 위해 디자이너 이경수와 안무가 이양희는 리허설, 즉 동화 작용을 거쳐 배열, 선택, 부각, 위치, 첨가의 안무 메커니즘을 통해 공연을 완성하였다.

지은이

이양희는 전통 무용의 형식에서는 미약했던 ‘안무’라는 개념에 대한 질문을 자신의 안무의 출발점으로 삼았다. 1990년대 후반, 당시 홍대를 중심으로 이루어졌던 독립 예술 운동의 선두에서 댄스 그룹 림보를 결성, 인디 음악, 퍼포먼스, 설치 미술 등 다른 장르와의 이질적 접합을 시도하며 기성 전통 무용의 지배적 질서에서 벗어나려는 탈중심적 실천을 통해 스스로의 예술관을 확장시켰다. 현재 뉴욕과 서울을 기반으로, 한국 전통 무용 움직임에 관한 구조적 분석과 ‘전통에서 삭제된 동시대성’에 대한 질문을 통해 한국 춤의 근본적 속성과 태도를 비판적으로 재구성하고 안무의 개념과 공연 예술의 속성을 독자적인 예술 형태이자 언어로 제기하며 ‘안무: 대상과 개념의 확장’이라는 주제 아래 공연 예술의 가치, 소유, 향유에 대해 질문한다. 이화여자대학교에서 한국 전통 무용을 전공하였고, 뉴욕대학교 대학원에서 무용 교육 석사 학위를 받았다. 림보 프로젝트의 예술 감독, Theatre C 컴퍼니와 The Syndicate의 협업 아티스트로 활동하고 있으며 뉴욕 라이브아츠(2011–2012)와 무브먼트 리서치(2014–2016)의 상주 예술가, 아시아 문화위원회(2016)의 펠로십을 수상하였다. 대표작으로 「더스크」, 「디스토티드」, 「언런」, 협업 프로젝트 「십 년만 부탁합니다, 이주요, 김현진」, 「관객과 공연자, 오민」, 「에다, 더 이미스트」, 「저스트 듀엣: 더 파사지오, 김신록」 등이 있다.